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일 2019.07.17 15:03   로그인 회원가입
문화재 신문 경북문화재신문 문화재청
문화재뉴스/
홈>전체기사>카메라출동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경주시청 파렴치안 민원 행정

    경주시청



    천년의 고도 경주에 신문구독료를 청구하게 되었다. 서너시간 후 경주시청에서 한통의 전화가 왔다. 공보실이었다. 김주무관이라고 밝히는데 구독료를 못 주겠다고 말하였다


    지난 3년간 신문을 지속적으로 구독하다가 올해 처음으로 신문대금을 청구하였다. 김 주무관은 "그 전에 신문이 들어왔는지 안 왔는지 난 모르겠고, 예산 없으니까 신문대금 못 준다. 그리고 신문 보내지 마라."라는 일방적인 통보방식이었다.

    신문대금을 떠나 기분이 몹시도 상하였다.


    이윽고 저런 자질을 가진 사람이 시를 홍보하는 공보실에서 기자를 상대한다고 하니 참 안타까울 따름이였다. 경주시민에 따르면 2016년 경주 지진으로 인하여 언론에서 사흘 밤낮으로 대서특필하는 바람에 현재 경주에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뜸하여 그로 인하여 경주시민들이 큰 타격을 현재까지도 받고 있다고 한다.


    시민의 혈세로 공무원이야 월급 따박따박 받으면서 그만이라지만, 경주 시민은 무슨 죄인가? 시민들 호주머니 속의 세금으로 월급을 받는자라면은 최소한의 도리로 현재의 악제 속에서 더더욱 시를 홍보하고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함이 마땅함에도 불구하고 공보실 김주무관의 나몰라라식의 몰상식한 처사에 참으로 황당할 따름이다.








    최보영 기자(windluster@hanmail.net)
    <저작권자©경북문화재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8-12-04 16:41 송고 2018-12-04 17:19 편집
    경주시청 파렴치안 민원 행정
     
    기사검색
    많이 본 기사
    1 ‘부여 구드래 일원(명승 제63호)’ 발굴조사 착수
    2 조선의 천문시계「혼개통헌의」보물 지정
    3 우리 배(船) 용어사전, 국민과 함께 기록하다
    4 문화재청, 문화재 국외반출 제도개선 공청회 개최
    5 포은 정몽주의 충절 기린 표충비 자료 발굴
    6 궁·능 한복착용자 무료관람 가이드라인 개선
    7 문화재청, 우리 문화재 첫 해외 영구 반출 허가
    8 ‘조선시대 개인일기의 가치와 활용’심포지엄 개최
    9 제3회 유네스코 무형유산 보호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10 조선 시대 왕실 관련 유물 2점 국내 환수
    11 고대 한반도, 중원(中原)의 의미를 밝히다
    12 2019년 문화재형 예비사회적기업 신규 지정
    13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키고 이어온 유공자를 찾습니다
    14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와 함께하는 신나는 여름
    15 문예군주를 꿈꾼 왕세자, 효명의 삶과 업적
      회사소개 / 문화유산헌장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취재신청ㆍ기사제보 광고문의
    YES-TV 주소 : 경북 안동시 영가로 12-1(운흥동) 2층 / 대표 : 정재호
    전화 : 054-853-5223 / 팩스 : 054-853-5224 / 이메일 : kbcnews@daum.net
    등록번호 : 경북 아 00213 / 등록일 : 2012년 3월 22일
    발행·편집인 : 정재호(010-8581-9999)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호(010-8581-9999)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