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일 2019.06.17 14:29   로그인 회원가입
문화재 신문 경북문화재신문 문화재청
문화재뉴스/
홈>전체기사>지정문화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김천금릉빗내농악‧남원농악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예고
보유단체도 같이 인정 예고 예정, 30일간 의견 수렴

    남원농악 - 들당산과 당산제굿



    문화재청(청장 정재숙) 김천금릉빗내농악’(경북 김천), ‘남원농악’(전북 남원)을 오는 63일 국가무형문화재 신규 종목으로 지정 예고하고, 각 농악의 보존회를 해당 종목의 보유단체로 인정 예고하기로 했다.

     

    김천금릉빗내농악(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8)은 경북 김천시(옛 금릉군 지역) 빗내마을에서 전승되어온 농악이다. 경북 내륙지역 특유의 꽹과리 가락, 양손으로 치는 웅장한 북놀음의 특징을 지니면서 군사훈련에서 기원한 것으로 알려진 판굿의 군사진굿 거리가 가미되어 기존 농악과 차이가 있다.

    * 군사진()굿 거리: 조선 시대 군사훈련 시 사용된 진(, 줄 또는 열) 풀이를 표현한 거리

     

    김천금릉빗내농악을 전승하고 있는 ‘()김천금릉빗내농악보존회는 폭넓은 연령대가 활동하고 있으며, 실연능력과 전승활동 실적, 전승의지가 탁월하여 보유단체로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남원농악(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7-4)은 전북 남원시 일대에서 전승되어온 농악으로 마을농악과 걸립(乞粒)농악의 전통을 모두 갖고 있다. 호남 지역의 농악 판제(마당밟이, 판굿)를 충실하게 전승하면서, 판굿 후반부에 펼쳐지는 도둑잽이굿과 개인놀이의 구성이 특이하고, 호남 좌도농악 특유의 부들상모를 이용한 상모놀음 등도 특징으로 꼽힌다.

    * 걸립농악: 전문적인 직업 농악꾼들이 지역사회를 다니며 마을의 공공자금을 마련하고자(걸립)하는 농악

    * 도둑잽이굿: 적군의 수장을 잡는 마당극 형식의 재담과 상여소리가 특징인 거리

    * 부들상모: 상모 끝에 매다는 털 장식이 부들부들하다고 붙은 이름

     

    남원농악의 보유단체로 인정 예고된 남원농악보존회는 상쇠를 비롯한 회원들의 연행능력, 전통적인 가락의 조화, 개꼬리 상모 제작 능력 등 탁월한 전승기량을 갖추고, 지역사회와 연계되어 전승기반과 전승의지도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

     


     





    정재호 기자(admin@kbcnews.co.kr)
    <저작권자©경북문화재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5-31 05:38 송고 2019-05-31 05:51 편집
    김천금릉빗내농악‧남원농악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예고
     
    기사검색
    많이 본 기사
    1 소문난 잔치에 먹을 거 없는 "문경 에코 랄라 세계인형축제" 썰렁
    2 신라 고분군 훼손으로 드러난 구미시 행정 "토착화 된 행정 관행 여전"
    3 「구례 천은사 극락보전」보물 지정
    4 문화재보존과학센터와 서울공예박물관 업무협약 체결
    5 김천금릉빗내농악‧남원농악 국가무형문화재 지정 예고
    6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개관 1년, 한미우호 명소로 자리 잡다
    7 '영광 낙월도 해역 수중발굴조사 보고서' 발간
    8 해질녘 한가로이 걷는 덕수궁 돌담길 한바퀴
    9 도난당한 보물‘만국전도(조선 시대 세계지도)’등 회수
    10 강화 석릉 주변 고분군에서 고려 시대 향로 다리·석수 등 확인
    11 “선비정신을 통한 철학이 있는 삶”체험행사 시행
    12 김정민 명창, 판소리의 거장 박록주를 기리다
    13 영주시, ‘창작오페라-금지옥엽’ 공연
    14 한국민속촌, ‘양기철철 단오’ 이벤트 진행
    15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2019 전통연희 페스티벌 성료
      회사소개 / 문화유산헌장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취재신청ㆍ기사제보 광고문의
    YES-TV 주소 : 경북 안동시 영가로 12-1(운흥동) 2층 / 대표 : 정재호
    전화 : 054-853-5223 / 팩스 : 054-853-5224 / 이메일 : kbcnews@daum.net
    등록번호 : 경북 아 00213 / 등록일 : 2012년 3월 22일
    발행·편집인 : 정재호(010-8581-9999)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호(010-8581-9999)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