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일 2020.04.03 13:35   로그인 회원가입
문화재 신문 경북문화재신문 문화재청
경북「코로나19」 확진자 발생 보고 총 1262명 (4월3일 00시 기준)경산 622 / 청도 142 / 봉화 70 / 구미 67 / 포항 51 / 칠곡 49 / 안동 / 49 / 의성43 / 경주 43 / 영천 36 / 성주 21 /김천 19 / 상주 15 / 고령 9 / 군위 6 / 예천 6 / 영주 5 / 문경 2 / 영덕 2 / 청송 2 / 영양 2 / 울진1 / 울릉 -
축제/행사/전시/공연/여행
홈>전체기사>축제/행사/전시/공연/여행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강우방의 눈, 조형언어를 말하다’ 사진전 개최
국립문화재연구소ㆍ일향한국미술사연구원 공동 주최 / 1.9.~20. 인사아트센터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와 일향한국미술사연구원(원장 강우방)오는 9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인사아트센터(서울 종로구 인사동길 41)에서 <강우방의 , 조형언어를 말하다> 사진전을 공동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미술사학자 강우방이 40여 년 간 촬영한 7만여 점의 사진을 지난해 11월 국립문화재연구소 기록관에 기증한 것을 계기로 마련되었으며, 국민에게 문화유산 기록보관의 중요성을 알리고 미술사 연구에서 사진의 의미를 되새겨 보고자 기획되었다.

     

    전시는 2부로 나뉘어 구성된다. 먼저, 1에서는 강우방이 40여 년 동안 찍은 7만여 점의 사진 작품 중 회화조각건축공예자연과 조형 등 모두 다섯 영역으로 나눠 분야별로 500여 점을 선별해 영상으로 보여 준다. 전시작들은 작가가 험난한 자연환경을 뚫고 어렵게 포착한 사찰건축과 탑, 불상 등을 찍은 것들이다.

     

    풍토가 미술양식을 결정한다는 작가의 확신이 담긴 사진 속에는 작가가 직접 체험하고 이해하려 한 삼국 시대부터 조선 시대까지의 문화유산들이 고스란히 담겼다. 또한, 작가가 서양미술을 연구하게 된 과정에서 찍은 해외 문화유산 사진들도 공개된다.

     

    2에서는 미술사학자로서의 강우방이 이뤄온 독자적인 연구 성과를 조명한다. 전시에서는 고구려 고분벽화를 비롯한 우리나라 작품들과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 그려진 천국의 문에 이르기까지 동서고금을 막론하는 다양한 작품을 살펴보며 강우방의 조형언어 해석법인 영기화생론(靈氣化生論)구체적으로 설명한다. 이외에 작가의 카메라와 실측도면, 기록물 그리고 저서 30여 권도 함께 전시된다.

     

    이번 전시는 조형언어를 해독하고자하는 미술사학자의 실증적인 연구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사진과 함께 문화유산의 옛 모습들을 볼 수 있는 흥미로운 자리가 될 것이다.

     

    관심 있는 국민이면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국립문화재연구소(042-860-9192)와 일향한국미술사연구원(02-363-1114)으로 문의하면 된다.

     






    정재호 기자(admin@kbcnews.co.kr)
    <저작권자©경북문화재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20-01-08 16:49 송고 2020-01-08 18:01 편집
    ‘강우방의 눈, 조형언어를 말하다’ 사진전 개최
     
    기사검색
      회사소개 / 문화유산헌장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취재신청ㆍ기사제보 광고문의
    YES-TV 주소 : 경북 안동시 영가로 12-1(운흥동) 2층 / 대표 : 정재호
    전화 : 054-853-5223 / 팩스 : 054-853-5224 / 이메일 : kbcnews@daum.net
    등록번호 : 경북 아 00213 / 등록일 : 2012년 3월 22일
    발행·편집인 : 정재호(010-8581-9999)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호(010-8581-9999)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