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일 2019.10.18 14:35   로그인 회원가입
문화재 신문 경북문화재신문 문화재청
축제행사/전시공연/여행
홈>전체기사>축제행사/전시공연/여행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안동 도심도 축제로 "들썩들썩" 1,300여 명의 안동시민이 만들어 가는 '비탈민 난장'

    비탈민 난장에 안동시가지를 꽉 채우고 있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의 대표 볼거리, 즐길 거리 중 하나인 비탈민 난장이 29일 원도심에서 열렸다. 원도심 140m 구간을 1,300여 명이 가득 메우며 흥겨운 대동난장을 연출했다. 길을 지나던 사람들도 어깨춤을 추며 난장을 함께 했다.

    특히 올해는 한곳에 집결해 진행하던 난장 형태를 확대, 해외 참가 연단과 지역 공연 팀들이 시내 퍼레이드를 진행 후 합류해 난장을 즐기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오후 2시부터 공연단들이 집결해 김이난 댄스파티로 분위기를 띄운 후 난장이 진행됐다. 1,300여 명의 공연자, 안동시민, 관광객이 참여한 비탈민난장은 축제장 공간 확대라는 비전을 제시하며, 안동 시내 전체를 축제 분위기로 만들었다.

    비타민과 탈을 조합한 단어인 비탈민 난장은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인 지역 문화컨설팅 사업을 통해 개발된 댄스를 기반으로 한다. 사전에 시민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했고, 이번에 함께 참여했다.

    해외공연단과 함께 호흡하며 대동난장에 여념이 없다.


    지난해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에서 처음으로 진행됐던 비탈민 난장은 탈을 기반으로 한 시민교육과 원도심 중앙에서 이루어지는 탈놀이 대동난장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고, 그동안 축제장에서만 관광객이 몰린다는 지적을 해결하는 데도 역할을 했다. 도심 전체가 들썩들썩한 분위기를 만들어 축제의 열기를 이어가고, 참가한 시민과 관광객이 도심에서 체류하며 소비해 시내 상권 활성화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올해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구시장, 중앙신시장, 용상시장, 북문시장, 문화의 거리 등 다양한 원도심에서 공연과 버스킹, 마술, 마스크 스킹대회 등 다양한 참여형 공연을 펼친다. 이러한 도심지 공연은 새로운 프로그램 기획과 축제장에서 원도심으로 이어지는 관광객 동선 확보로 축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탈과 탈춤은 함께 어우러지는 대동난장을 통해 비일상의 즐거움을 느끼고 일상의 에너지를 얻는 매력을 가지고 있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탈을 쓰고 함께 노는 대동난장 프로그램 운영과 다양한 창작 탈 공연을 통해 탈과 탈춤이 가진 축제적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최보영 기자(windluster@hanmail.net)
    <저작권자©경북문화재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9-29 20:26 송고 2019-09-29 20:30 편집
    안동 도심도 축제로 "들썩들썩" 1,300여 명의 안동시민이 만들어 가는 '비탈민 난장'
     
    기사검색
    많이 본 기사
    1 황악산 하야로비공원 평화의 탑 상량식 거행
    2 울진군 “금강송에코리움” 홍보, 마케팅 활동
    3 안동 무궁화 재조명‘독립의 꽃, 다시 피우다’방영
    4 장계향문화체험교육원 입암119안전센터와 합동소방훈련 실시
    5 화천 계성리사지(추정)에서 국내 최초 육각형 금당지(추정) 확인
    6 견훤산성 국가 사적 승격을 위한 학술대회 개최
    7 상주연희단 ‘맥’ 전국국악대제전 수상 휩쓸어
    8 귀비고 기획전시 <2019 귀비고 프로젝트 - 포항, 여성, 기둥들> 개최
    9 안동 도심도 축제로 "들썩들썩" 1,300여 명의 안동시민이 만들어 가는 '비탈민 난장'
    10 제5회 상주동학문화제 개최
    11 전문가와 함께 찾는 충남지역 독립운동가들의 자취
    12 제3회 옥동서원 학술대회
    13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Magazine 가야』발간
    14 청송 대전사 신중도 등 3건,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지정
    15 영주시 ‘유네스코 세계유산 관광상품’ 개발 나선다
      회사소개 / 문화유산헌장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취재신청ㆍ기사제보 광고문의
    YES-TV 주소 : 경북 안동시 영가로 12-1(운흥동) 2층 / 대표 : 정재호
    전화 : 054-853-5223 / 팩스 : 054-853-5224 / 이메일 : kbcnews@daum.net
    등록번호 : 경북 아 00213 / 등록일 : 2012년 3월 22일
    발행·편집인 : 정재호(010-8581-9999)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호(010-8581-9999)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