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일 2020.05.27 19:35   로그인 회원가입
문화재 신문 경북문화재신문 문화재청
문화재뉴스/
홈>전체기사>보수/발굴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세계자연유산 등재 신청한‘한국의 갯벌’현지 실사 완료
국제기구(IUCN), 서천ㆍ고창ㆍ신안ㆍ보성-순천 4개 갯벌 보호․관리 현황 등 점검

    신안 갯벌 실사 현장



    문화재청(청장 정재숙)과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 2019년도 유네스코(UNESCO, 국제교육과학문화기구) 세계자연유산으로 신청한 한국의 갯벌 지난 930일부터 107일까지 세계자연보전연맹(이하, IUCN)의 현지 실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현지실사는 서류심사, 토론자 심사 등 여러 전문가의 참여로 진행되는 세계유산 전체 심사과정의 한 단계로,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현지 실사는 유네스코가 의뢰하면 자문기관에서 수행한다. 이후 유네스코는 실사 결과와 세계유산 등재신청서 심사를 바탕으로 등재 권고와 보류, 반려, 등재 불가의 4가지 권고안 중 하나를 선택해 최종 등재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한국의 갯벌에 대한 현지실사는 IUCN 자문위원 바스티안 베르츠키(Bastian Bertzky)씨와 인도 상하수도부 과장 소날리 고쉬(Sonali Ghosh)씨가 담당하였다.

     

    세계자연유산으로 신청된 한국의 갯벌서천갯벌(충남 서천), 고창갯벌(전북 고창), 신안갯벌(전남 신안), 보성-순천갯벌(전남 보성, 순천) 4개로 구성된 연속유산이다. 현지실사를 맡은 베르츠키 씨와 고쉬 씨는 7일간의 실사 기간에 4개의 갯벌을 방문하여 현지에서 관리 담당자, 지역주민, 전문가를 만나 설명을 들었으며, 해당 갯벌의 보호관리 현황과 세계자연유산으로서의 완전성 충족 여부를 현장에서 일일이 점검하였다.

     

    서천 유부도, 고창 만돌리, 신안 선도, 보성 장도, 순천만 등을 도보로 확인하였고, 면적이 넓은 신안 지역은 헬리콥터로 둘러보았으며, 육안으로 보기 어려운 유산구역의 확인을 위해서는 드론을 사용하기도 하였다. 이번에 신청되는 전체 유산구역은 129,346 헥타르(ha)이며, 모두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되어 있다.

     

    IUCN은 이번 실사 결과를 포함한 최종 평가결과를 내년 7월 개최하는 제44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세계유산 등재 심사에 보고하며, 위원회에서 한국의 갯의 세계자연유산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정재호 기자(admin@kbcnews.co.kr)
    <저작권자©경북문화재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10-10 11:00 송고 2019-10-10 11:02 편집
    세계자연유산 등재 신청한‘한국의 갯벌’현지 실사 완료
     
    기사검색
      회사소개 / 문화유산헌장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취재신청ㆍ기사제보 광고문의
    YES-TV 주소 : 경북 안동시 영가로 12-1(운흥동) 2층 / 대표 : 정재호
    전화 : 054-853-5223 / 팩스 : 054-853-5224 / 이메일 : kbcnews@daum.net
    등록번호 : 경북 아 00213 / 등록일 : 2012년 3월 22일
    발행·편집인 : 정재호(010-8581-9999)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호(010-8581-9999)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