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일 2019.07.17 15:03   로그인 회원가입
문화재 신문 경북문화재신문 문화재청
문화재뉴스/
홈>전체기사>보수/발굴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진도 명량대첩로 해역 제6차 수중발굴조사 시작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명량대첩로 해역 제6차 수중발굴조사 시작

    진도 명량대첩로 해역 전경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지난 11일 오후 2시 전라남도 진도군 명량대첩로 해역에서 제6차 수중발굴조사의 시작을 알리고, 발굴단의 안전을 기원하는 개수제(開水祭)를 개최한다.

     

    진도 명량대첩로 해역은 중세 국제 무역로이자 서해 해상교통로상의 기항지였던 벽파진항 인근이다. 조류가 빠르게 흘러 배가 지나가기 힘든 험로지만, 해상 지름길이어서 예로부터 많은 선박이 오갔다. 특히, 임진왜란 때 전함 13척으로 일본 전함 130여 척을 대파한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명량대첩(1597) 역사적인 현장이기도하다.


    진도명량대첩로 수중발굴 현장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2011년 이 해역에서 인양한 유물을 불법 매매하려던 도굴범이 검거된 것을 계기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긴급탐사와 5차례에 걸쳐 수중발굴조사를 진행했다.

     

    명량대첩로에서 가장 많이 발굴된 유물은 고려청자이다. 강진에서 제작된 베개, , 접시, 유병, 향로, 붓꽂이 등이 대표적이며, 임진왜란에서 사용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조선 시대 개인화기인 소소승자총통(小小勝字銃筒) 3점 등 전쟁유물도 확인되었다. 그뿐만 아니라 토기, 골각(骨角), 중국 선박의 닻돌, 송나라 동전 등 다양한 인양 유물을 통해 해양교류와 해전역사의 흔적을 확인할 수 있는 장소다.

    * 닻돌: 나무로 만든 가벼운 닻을 물속에 잘 가라앉히기 위하여 매다는 돌

     

    명량대첩로 해역은 유물이 넓은 범위에 흩어져 묻혀있고, 물속에서 시야(0~0.5m)확보되지 않아 장기적인 조사가 필요한 곳이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명량대첩로 해역의 지속적인 조사와 연구를 통해 역사적 의미를 조명하고 해양문화유산의 보존보호에도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정재호 기자(admin@kbcnews.co.kr)
    <저작권자©경북문화재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7-12 14:58 송고
    진도 명량대첩로 해역 제6차 수중발굴조사 시작
     
    기사검색
    많이 본 기사
    1 ‘부여 구드래 일원(명승 제63호)’ 발굴조사 착수
    2 조선의 천문시계「혼개통헌의」보물 지정
    3 우리 배(船) 용어사전, 국민과 함께 기록하다
    4 문화재청, 문화재 국외반출 제도개선 공청회 개최
    5 포은 정몽주의 충절 기린 표충비 자료 발굴
    6 궁·능 한복착용자 무료관람 가이드라인 개선
    7 문화재청, 우리 문화재 첫 해외 영구 반출 허가
    8 ‘조선시대 개인일기의 가치와 활용’심포지엄 개최
    9 제3회 유네스코 무형유산 보호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10 조선 시대 왕실 관련 유물 2점 국내 환수
    11 고대 한반도, 중원(中原)의 의미를 밝히다
    12 2019년 문화재형 예비사회적기업 신규 지정
    13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키고 이어온 유공자를 찾습니다
    14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와 함께하는 신나는 여름
    15 문예군주를 꿈꾼 왕세자, 효명의 삶과 업적
      회사소개 / 문화유산헌장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취재신청ㆍ기사제보 광고문의
    YES-TV 주소 : 경북 안동시 영가로 12-1(운흥동) 2층 / 대표 : 정재호
    전화 : 054-853-5223 / 팩스 : 054-853-5224 / 이메일 : kbcnews@daum.net
    등록번호 : 경북 아 00213 / 등록일 : 2012년 3월 22일
    발행·편집인 : 정재호(010-8581-9999)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호(010-8581-9999)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