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일 2019.10.18 14:35   로그인 회원가입
문화재 신문 경북문화재신문 문화재청
문화재뉴스/
홈>전체기사>문화재뉴스/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장수 동촌리 고분군」사적 지정
전북 최대 규모 가야고분군 / 등재 기념 행사 10.4. 장수군 한누리 전당

    장수 동촌리 고분군 분포도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장수 동촌리 고분군(東村里 古墳群)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552호로 지정하고, 전라북도 장수군(군수 장영수)과 함께 사적지정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장수 동촌리 고분군은 장수군 장수읍 마봉산(해발 723.9m) 산줄기에 지름 20~30m 내외의 중대형 고총을 포함한 83기가 분포한 고분군이다. 다양한 유구와 유물의 특성을 근거로 5세기 초엽부터 6세기 초엽에 걸쳐 형성된 가야세력의 수장층 고분군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2015년 발굴조사에서는 가야계 고분 최초로 징()박힌 편자(蹄鐵)’말뼈와 함께 출토되었고, 2017년 조사에서는 고령, 합천, 함안 등의 지역 수장층 무덤에서만 출토된 것과 같은 재갈이 출토된 바 있다. 그 밖에 고분들에서 둥근고리자루, 은제귀걸이, 휴대용 화살통 등 그동안 대가야와 소가야계 수장층 고분에서 출토된 유물들도 확인되어 동촌리 고분군이 수장층의 무덤임을 짐작할 수 있었다.

    * 편자(蹄鐵): 말발굽을 보호하기 위해 덧대어 붙이는 쇳조각

    * 수장층: 윗자리에 위치해 집단이나 단체를 통솔하는 사람들

     

    1호분의 평면은 타원형으로, 주변에 호석(護石)을 두르지 않아 그동안 확인된 영남지방의 가야고분과는 차별된다. 무덤 축조기법은 지표면과 생토면을 반반하게 고른 후 1m 내외의 높이로 흙을 쌓고 다시 되파기를 하여 묘광(墓壙)을 마련하였, 마한의 분묘 축조기법에 영향을 받은 묘제양식으로 보인다.

    * 호석(護石): 무덤의 외부를 보호하기 위하여 돌을 이용하여 만든 시설물

    * 묘광(墓壙): 무덤을 만들기 위해 땅을 파 놓은 자리

     

    장수 동촌리 고분군은 그동안 백제권으로 인식되었던 장수 지역에 가야력이 존재했다는 것을 알리고 있어 의미가 크다. 정부혁신 역점과제인 가야사 연구는 물론, 가야와 백제의 역학관계와 교류사를 잘 보여주는 유적으로 고대 사회상을 밝혀줄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매우 높은 유적으로 평가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전라북도, 장수군 등과 협력하여 장수 동촌리 고분군을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고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할 계획이다.

     

    한편, 장수군은 동촌리 고분군이 장수군 최초로 사적으로 지정된 것을 기념해 104일 오전 1010분 장수군 한누리전당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문화재청장, 전라북도지사, 지역국회의원 등이 참석하며 정재숙 문화재청장은 축사를 통해 국가사적 지정에 큰 힘을 보태준 장수 가야 지킴이를 비롯한 장수군민에게 고마움을 전달할 예정이다. 기념행사와 함께 전라북도에서 최초로 건립된 가야홍보관 개관식도 진행된다.





     

    정재호 기자(admin@kbcnews.co.kr)
    <저작권자©경북문화재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10-10 10:26 송고 2019-10-10 11:03 편집
    「장수 동촌리 고분군」사적 지정
     
    기사검색
    많이 본 기사
    1 황악산 하야로비공원 평화의 탑 상량식 거행
    2 울진군 “금강송에코리움” 홍보, 마케팅 활동
    3 화천 계성리사지(추정)에서 국내 최초 육각형 금당지(추정) 확인
    4 안동 무궁화 재조명‘독립의 꽃, 다시 피우다’방영
    5 장계향문화체험교육원 입암119안전센터와 합동소방훈련 실시
    6 견훤산성 국가 사적 승격을 위한 학술대회 개최
    7 상주연희단 ‘맥’ 전국국악대제전 수상 휩쓸어
    8 귀비고 기획전시 <2019 귀비고 프로젝트 - 포항, 여성, 기둥들> 개최
    9 제5회 상주동학문화제 개최
    10 안동 도심도 축제로 "들썩들썩" 1,300여 명의 안동시민이 만들어 가는 '비탈민 난장'
    11 전문가와 함께 찾는 충남지역 독립운동가들의 자취
    12 제3회 옥동서원 학술대회
    13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Magazine 가야』발간
    14 청송 대전사 신중도 등 3건,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지정
    15 금동신발과 금동관으로 재조명하는 나주 정촌고분
      회사소개 / 문화유산헌장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취재신청ㆍ기사제보 광고문의
    YES-TV 주소 : 경북 안동시 영가로 12-1(운흥동) 2층 / 대표 : 정재호
    전화 : 054-853-5223 / 팩스 : 054-853-5224 / 이메일 : kbcnews@daum.net
    등록번호 : 경북 아 00213 / 등록일 : 2012년 3월 22일
    발행·편집인 : 정재호(010-8581-9999)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호(010-8581-9999)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