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일 2019.07.17 15:03   로그인 회원가입
문화재 신문 경북문화재신문 문화재청
문화재뉴스/
홈>전체기사>문화재뉴스/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2019 이수자뎐(傳)’전통을 잇는 자부심과 조우하다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은 오는 7일부터 928일까지 총 12차례에 걸쳐 매주 토요일 오후 4시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공연장(전북 전주시)에서 ‘2019<이수자뎐()>’을 개최한다.

    * 이수자(履修者): 보유자·보유단체와 전수교육대학으로부터 전수교육을 수료하고 국가에서 시행하는 기량 심사를 거쳐 전수교육 이수증을 발급받은 무형문화재 전승자

     

    오직 국립무형유산원에서만 만날 수 있는 명품공연 <이수자뎐()>은 매년 무형문화재 예능종목 이수자들의 공모지원을 받아 관계전문가의 엄정한 평가를 거쳐 작품을 선정하고 있다. 올해는 101의 높은 경쟁률을 뚫은 12개조(개인·단체)가 선정되었으며, 무형유산 예능종목의 정수(精髓)를 보여주는 정통공연을 비롯해 오늘을 살아가는 이수자들의 고민과 창의성이 더해져 전통을 창조적으로 계승한 다양한 작품을 만날 수 있다.

     

    <2019 이수자뎐>은 가(((()를 다양하게 감상할 수 있는 작품들로 구성하였다. 먼저, 이달에는 처용무를 필두로 화려하지만 절제된 감정으로 담담하게 정취를 뿜어내는 정재(呈才) 김청우의 춤-헌기(獻技)(김청우, 국가무형문화재 제39호 처용무 이수자/7.6.), 신명나는 민중놀이 한마당 남사당 박첨지-전주유람기(최병진, 국가무형문화재 제3남사당놀이/7.13.), 온고지신(溫故知新)의 정신을 추구하는 연주자의 예술세계를 담은 발현(發絃)-거문고로 소리를 빛내다(문성아, 국가무형문화재 제16호 거문고산조 이수자/7.20.), 레공동체의 정신을 담고 있는 고성의 농사소리 풍년가-풍년을 기원하는 노래, 삶을 노래하는 가()(남상은·신명균, 국가무형문화재 제84-1 고성농요 이수자/7.27.)의 무대를 만날 수 있다.

     

    8에는 남도민요·판소리·무속굿 등 남도소리의 다양성을 접할 수 있는 명창 김나영의 남도소리 (김나영,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이수자/8.3.), 어릿광대와 탈꾼이 선사하는 재미와 웃음 한마당 발로 노니는 탈놀음-발탈(정준태, 국가무형문화재 제79호 발탈 이수자/8.10.) 고제 가야금산조 및 병창의 멋을 느낄 수 있는 서은영의 고제(古制) 가야금산조와 병창(서은영,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이수자/8.17.), 여성 명창이 만들어가는 세련되고 감각적인 소리세계 배뱅이굿 왔구나 배뱅아씨(김유리, 국가무형문화재 제29호 서도소리 이수자/8.24.) 가정의 안과태평을 기원하는 성주(신희라, 국가무형문화재 제13호 강릉단오제 이수자/8.31.)가 펼쳐진다.

     

    9에는 경기지역 풍류음악을 현시대의 감성으로 해석한 서울좌창(채수현, 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9.7.), 풍성한 가을 달빛에 담긴 여인의 그리움, 사랑, 그리고 인연을 노래하는 풍류에서 한류를 꿈꾸다(김미경, 국가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 이수자/9.21.) 가야금산조 가락의 정통적 ()을 추구하는 소수지락(紹修之樂)-오경희, 한숙구제 서공철류 가야금산조 가락의 맥을 이어가다(오경희,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이수자/9.28.)의 무대가 마련된다.

     

    공연 예약은 오는 17일부터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과 전화(063-280-1500, 1501)로 시작(선착순 100, 1인당 3매까지 가능)된다. 전석 무료이며, 공연과 관련된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을 참고하거나 전화(063-280-1500, 1501)로 문의하면 된다.

     

    국립무형유산원 <이수자뎐()>은 해를 더할수록 이수자들의 높은 관심과 호응을 얻고 있다. 본인이 직접 기획한 공연작품이 대중에게 소개될 뿐만 아니라, 스스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과정 속에서 한층 성장할 수 있기 때문에 참여를 원하는 이수자들이 더욱 늘고 있.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앞으로도 무형문화재 이수자들이 우리의 소중한 전통문화를 전승하고, 또 많은 대중과 소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정재호 기자(admin@kbcnews.co.kr)
    <저작권자©경북문화재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7-08 21:18 송고 2019-07-08 21:19 편집
    ‘2019 이수자뎐(傳)’전통을 잇는 자부심과 조우하다
     
    기사검색
    많이 본 기사
    1 조선의 천문시계「혼개통헌의」보물 지정
    2 ‘부여 구드래 일원(명승 제63호)’ 발굴조사 착수
    3 문화재청, 문화재 국외반출 제도개선 공청회 개최
    4 우리 배(船) 용어사전, 국민과 함께 기록하다
    5 궁·능 한복착용자 무료관람 가이드라인 개선
    6 포은 정몽주의 충절 기린 표충비 자료 발굴
    7 문화재청, 우리 문화재 첫 해외 영구 반출 허가
    8 ‘조선시대 개인일기의 가치와 활용’심포지엄 개최
    9 제3회 유네스코 무형유산 보호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10 조선 시대 왕실 관련 유물 2점 국내 환수
    11 고대 한반도, 중원(中原)의 의미를 밝히다
    12 2019년 문화재형 예비사회적기업 신규 지정
    13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키고 이어온 유공자를 찾습니다
    14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와 함께하는 신나는 여름
    15 문예군주를 꿈꾼 왕세자, 효명의 삶과 업적
      회사소개 / 문화유산헌장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취재신청ㆍ기사제보 광고문의
    YES-TV 주소 : 경북 안동시 영가로 12-1(운흥동) 2층 / 대표 : 정재호
    전화 : 054-853-5223 / 팩스 : 054-853-5224 / 이메일 : kbcnews@daum.net
    등록번호 : 경북 아 00213 / 등록일 : 2012년 3월 22일
    발행·편집인 : 정재호(010-8581-9999)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호(010-8581-9999)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