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일 2019.07.17 15:03   로그인 회원가입
문화재 신문 경북문화재신문 문화재청
문화재뉴스/
홈>전체기사>문화재뉴스/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국가무형문화재 제와장(製瓦匠) 보유자 김창대 씨 인정

    국가무형문화재 제91호 ‘제와장(製瓦匠)’ 김창대 보유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 김창대(金蒼大, , 1972년생, 전라남도 장흥군, 현재 제와장 전수교육조교) 씨를 국가무형문화재 제91제와장(製瓦匠)’ 보유자로 인정했.

     

    이번에 제와장 보유자로 인정된 김창대 씨는 고() 한형준(제와장 전() 보유자, 1929~2013)의 문하에서 제와기능을 전수받아 약 20여 년간 제와장의 보존·전승에 힘써왔으며, 2009년 전수교육조교로 선정된 이래로 국보 제1호 숭례문, 보물 제1763호 창덕궁 부용정 등 각종 문화재 수리에 참여하여 왔다.

     

    19888월 당시 중요무형문화재 제91호로 지정된 제와장은 건축물의 침수·부식 방지, 치장 효과를 갖는 다양한 기와를 전문적으로 만드는 기능 또는 사람을 의미한다. 흙 채취, 다무락 작업, 기와성형, 기와소성에 이르는 제와장의 기능은 막대한 노동력 외에도 전통 등요(登窯)에 대한 경험적 지식까지 필요로 한다는 점에서 높은 숙련도가 필요한 종목으로 손꼽힌다.

    * 다무락 작업: 다무락담벼락의 방언으로서, 다무락 작업을 다드락 작업이라고도 함. 채토 후 숙성된 진흙을 장방형으로 쌓고, 기와 크기만큼 일정한 크기로 재단하는 과정을 의미

    * 등요(登窯): 13°~15°의 경사에 굴 형태로 축조한 가마


    문화재청은 이번 제와장 인정조사에서 종목에 대한 이해도, 교수능력, 심층기량 평가 등 기와제작 전체 공정에 대해 서면조사와 현장조사를 1년여간 진행하였다. 그 결과 김창대 씨가 공정 재현의 전통성을 갖고 있으며, 기와 성형의 숙련도와 전통가마, 도구에 대한 이해도 등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아 인정되었다.

     






    정재호 기자(admin@kbcnews.co.kr)
    <저작권자©경북문화재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6-28 10:02 송고
    국가무형문화재 제와장(製瓦匠) 보유자 김창대 씨 인정
     
    기사검색
    많이 본 기사
    1 조선의 천문시계「혼개통헌의」보물 지정
    2 ‘부여 구드래 일원(명승 제63호)’ 발굴조사 착수
    3 우리 배(船) 용어사전, 국민과 함께 기록하다
    4 문화재청, 문화재 국외반출 제도개선 공청회 개최
    5 궁·능 한복착용자 무료관람 가이드라인 개선
    6 포은 정몽주의 충절 기린 표충비 자료 발굴
    7 문화재청, 우리 문화재 첫 해외 영구 반출 허가
    8 ‘조선시대 개인일기의 가치와 활용’심포지엄 개최
    9 제3회 유네스코 무형유산 보호 역량강화 워크숍 개최
    10 조선 시대 왕실 관련 유물 2점 국내 환수
    11 고대 한반도, 중원(中原)의 의미를 밝히다
    12 2019년 문화재형 예비사회적기업 신규 지정
    13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키고 이어온 유공자를 찾습니다
    14 국가무형문화재 공개행사와 함께하는 신나는 여름
    15 문예군주를 꿈꾼 왕세자, 효명의 삶과 업적
      회사소개 / 문화유산헌장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취재신청ㆍ기사제보 광고문의
    YES-TV 주소 : 경북 안동시 영가로 12-1(운흥동) 2층 / 대표 : 정재호
    전화 : 054-853-5223 / 팩스 : 054-853-5224 / 이메일 : kbcnews@daum.net
    등록번호 : 경북 아 00213 / 등록일 : 2012년 3월 22일
    발행·편집인 : 정재호(010-8581-9999)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호(010-8581-9999)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