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일 2019.05.23 18:06   로그인 회원가입
문화재 신문 경북문화재신문 문화재청
문화재뉴스/
홈>전체기사>문화재뉴스/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태안 마도 해역 2019년 수중발굴조사 착수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6월 말까지 고려·조선 고선박 탐색

    태안마도 조사지역 전경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소장 이귀영)는 지난 10일 오후 3시 개수제(開水祭) 시작으로 6월 말까지 충남 태안군 마도(馬島) 해역에서 2019년 수중발굴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유물이 발굴된 암초 주변해역에서 남서쪽 방향 약 4,000 범위에서 약 2달간 이루어지는데, 고려ㆍ조선 시대 고선박과 유물, 당시 이 지역을 드나들던 중국 선박과 도자기 등이 추가로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지난해 마도해역에 대한 발굴조사에서 고려·조선 시대 청자, 분청사기, 닻돌 등 총 90여 점의 수중유물과 더불어 중국 푸젠 성(福建省)에서 제작된 중국 송원(宋元)대 도자기, 북송(北宋)대 동전인 원풍통보(元豐通寶), 묵서명(墨書名) 도자기 등을 발견해 인양하였다. 특히, 선박의 정박용 도구인 닻돌이 15점 출수되어 마도 해역이 풍랑을 피해 대피하던 곳이자 정박지임을 확인했다.

    * 닻돌: 나무로 만든 닻을 물속에 잘 가라앉히기 위하여 닻에 매다는 돌

     

    태안 마도해역은 물살이 거세어 예로부터 해난사고가 잦았던 곳으로 특히, 고려와 조선시대 세곡을 나르던 조운선의 무덤으로 유명했다. 조선왕조실록에는 1392(태조 4)부터 1455(세조 1)까지 60여 년 동안 200척에 달하는 선박이 태안 안흥량(安興梁)에서 침몰되었다고 기록되어 있다. 이런 기록을 뒷받침하듯 태안 마도해역에서는 2007년부터 고려 시대 선박인 마도123호선, 조선 시대 선박 마도4호선과 유물 총 3,500여 점이 발굴되었다.

     






    최보영 기자(windluster@hanmail.net)
    <저작권자©경북문화재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5-15 03:09 송고
    태안 마도 해역 2019년 수중발굴조사 착수
     
    기사검색
    많이 본 기사
    1 강진 고려청자 생산을 총괄했던 건물지와 최고급 청자편 다량 발굴
    2 안동 팔경·구곡 문화 아카데미 성황리 개최
    3 제8회 판소리명가 장월중선 명창대회 및 추모공연 개최
    4 경주 양동마을, 목조문화재 화재예방 합동소방훈련 실시
    5 김명호 도의원, 경상북도 문화콘텐츠진흥원 설립 및 지원 조례 개정(안) 발의
    6 조선의 천문시계「혼개통헌의」보물 지정 예고
    7 2019 제47회 신라문화제 조직위원회 발대식 가져
    8 문화재 안전, 국민과 함께 디자인하다
    9 김대일 도의원, 경상북도 전통한지 보전 및 한지산업 육성에 관한 조례(안) 입법토론회 개최
    10 고려청자의 기원,「청자 순화4년명 항아리」국보 지정
    11 4월의 봄꽃여행 안동에서 즐기세요
    12 안동시,‘마곡서당과 당고사의 마을, 사신’발간
    13 안동학, 알고 싶고 보고 싶은 안동문화 알리기
    14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Royal Way를 걷다!
    15 안동문화예술의전당 명품클래식 시리즈3 "우리 가곡, 우리 소리"
      회사소개 / 문화유산헌장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취재신청ㆍ기사제보 광고문의
    YES-TV 주소 : 경북 안동시 영가로 12-1(운흥동) 2층 / 대표 : 정재호
    전화 : 054-853-5223 / 팩스 : 054-853-5224 / 이메일 : kbcnews@daum.net
    등록번호 : 경북 아 00213 / 등록일 : 2012년 3월 22일
    발행·편집인 : 정재호(010-8581-9999)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호(010-8581-9999)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