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즐겨찾기 추가
최종편집일 2019.05.23 18:06   로그인 회원가입
문화재 신문 경북문화재신문 문화재청
문화재뉴스/
홈>전체기사>문화재뉴스/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한반도에서 멸종된 따오기 다시 날다
5월 22일 경남 창녕 우포늪에서 따오기 첫 야생 방사
멸종된 지 40년, 복원 노력 10년 만에 자연의 품에 다시 안길 예정

    방사 대비 우포따오기 사냥훈련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경상남도(지사 김경수), 창녕군(군수 한정우)과 함께 천연기념물 제198호이자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인 따오기를 오는 22일 경남 창녕 우포 따오기복원센터에서 우포늪으로 처음 야생 방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따오기는 1979년 비무장지대(DMZ)에서 마지막으로 관찰된 이후 우리나라에서는 멸종되었으나, 이번 야생 방사로 멸종 40년 만에 따오기가 다시 우리의 곁으로 돌아오게 되었다. 


    따오기는 청정 환경의 대표종으로서 논과 같은 습지에서 미꾸라지, 개구리 등 양서 파충류 등을 주로 잡아먹는다. 따오기 동요가 있을 정도로 옛날부터 우리 주변에서 살아가던 친숙한 새였으나, 사냥과 농약으로 인한 서식지 파괴 등으로 멸종되었다. 


    2008년 한중 정상회담 당시 중국 후진타오 주석이 기증한 한 쌍과, 2013년 시진핑 주석이 기증한 수컷 두 마리를 시작으로 창녕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서 증식 복원에 노력한 결과, 복원 10년 만에 363마리로 늘어났으며 올해 처음으로 야생 방사를 하게 되었다. 


    창녕군은 처음 따오기가 도입된 2008년부터 2009년까지 1년간 중국 사육사로부터 사육기술을 전수받아 독자적인 증식기술을 발전시켰으며, 이후 국내 조류독감 발생 시마다 따오기복원센터 직원이 24시간 밤샘으로 따오기를 지키는 등 정성을 기울여 왔다. 


    문화재청과 환경부, 경상남도는 각각 문화재보수정비사업, 서식지외보전사업, 따오기복원센터 운영 지원사업을 통해 창녕군이 따오기를 증식‧복원할 수 있도록 지원해 왔다. 특히, 문화재청은 따오기 증식‧복원을 위한 먹이 등을 2010년부터 지원해왔으며 올해 창녕 장마면에 천연기념물구조‧치료센터 건립을 12월 완공하여 따오기가 질병에 걸리거나 부상을 입을 경우, 응급 대응과 구조‧치료를 할 계획이다. 


    이번 따오기 방사는 멸종 40년의 의미를 살려 40마리를 방사할 예정이다. 방사될 따오기는 암수의 비율(1:3)과 어미(성조)와 새끼(유조)의 비율(2:1)을 고려하여 선별하였다. 이들 따오기들은 비행훈련, 대인․대물 적응훈련, 먹이섭취 훈련, 울음소리 적응훈련 등 3개월 정도의 훈련을 받았다. 


    따오기의 성공적인 야생 적응을 위해 창녕군은 2010년부터 우포늪 일대 국유지를 대상으로 따오기 먹이터(논 습지, 16ha)와 영소지(숲, 23ha)를 조성하였고, 2016년부터는 우포늪 일대 20개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따오기와의 공존 홍보와 창녕군 초중학생을 대상으로 생태교육을 진행했다. 


    창녕군은 방사될 따오기에 위치추적기(GPS)와 가락지를 착용시켜 실시간으로 위치를 파악하는 한편, 따오기 연구자 10명, 자원봉사자 30명, 지지자(서포터즈) 40명 등 80여 명이 따오기를 매일 관찰할 예정이며, 여기서 얻은 정보를 활용하여 향후 대체 서식지를 확대할 계획이다. 


    다만, 중국과 일본의 사례를 보면 방사된 따오기는 상당수 폐사할 우려가 있는데, 일본의 경우 2008년부터 지금까지 19차례 방사한 결과, 방사 후 3년간 생존율은 40% 수준을 보였다. 


    따오기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방사방법은 연방사(soft release) 방식으로 진행한다. 동물을 상자에 1마리씩 넣어 두었다가 상자문을 열어 나가게 하여 동물이 압박(스트레스)을 받는 경방사(hard release)와 달리, 따오기가 몇 달간 훈련하고 있는 야생적응훈련장의 출입문을 개방하면 따오기가 야생과 훈련장을 오가다가 스스로 자연으로 나가도록 하는 방식이다. 


    이번 따오기의 첫 야생으로의 비행을 축하하기 위해 정재숙 문화재청장, 조명래 환경부 장관, 김경수 경남지사, 한정우 창녕군수 등 국내 내빈 외에도 중국과 일본에서도 정부 및 지자체 관계자, 전문가 등이 방한하여 5월 22일 생물다양성의 날과 습지의 날 기념행사 이후 진행될 따오기 야생 방사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따오기의 야생 방사는 문화재청의 멸종위기에 처한 천연기념물 복원을 위한 문화재보수정비사업(2010~2019)의 하나로, 환경부가 그간 복원노력을 기울여 온 반달가슴곰, 산양, 여우, 황새 등에 이어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종합계획’(2018~2027)에 따라 2027년까지 우선 복원하기로 한 25종에 대한 복원 노력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것이다. 


    문화재청과 환경부 관계자는 “따오기가 성공적으로 복원되어 남북한과 중국과 일본까지도 오가는 동북아 생태보전의 모범사례가 되길 바란다”라며, “따오기 복원의 성과가 앞으로 더 많은 사라진 생물들의 복원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정재호 기자(admin@kbcnews.co.kr)
    <저작권자©경북문화재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5-14 21:02 송고
    한반도에서 멸종된 따오기 다시 날다
     
    기사검색
    많이 본 기사
    1 강진 고려청자 생산을 총괄했던 건물지와 최고급 청자편 다량 발굴
    2 안동 팔경·구곡 문화 아카데미 성황리 개최
    3 제8회 판소리명가 장월중선 명창대회 및 추모공연 개최
    4 경주 양동마을, 목조문화재 화재예방 합동소방훈련 실시
    5 김명호 도의원, 경상북도 문화콘텐츠진흥원 설립 및 지원 조례 개정(안) 발의
    6 조선의 천문시계「혼개통헌의」보물 지정 예고
    7 2019 제47회 신라문화제 조직위원회 발대식 가져
    8 김대일 도의원, 경상북도 전통한지 보전 및 한지산업 육성에 관한 조례(안) 입법토론회 개최
    9 문화재 안전, 국민과 함께 디자인하다
    10 고려청자의 기원,「청자 순화4년명 항아리」국보 지정
    11 4월의 봄꽃여행 안동에서 즐기세요
    12 안동시,‘마곡서당과 당고사의 마을, 사신’발간
    13 안동문화예술의전당 명품클래식 시리즈3 "우리 가곡, 우리 소리"
    14 안동학, 알고 싶고 보고 싶은 안동문화 알리기
    15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Royal Way를 걷다!
      회사소개 / 문화유산헌장 / 이용약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취재신청ㆍ기사제보 광고문의
    YES-TV 주소 : 경북 안동시 영가로 12-1(운흥동) 2층 / 대표 : 정재호
    전화 : 054-853-5223 / 팩스 : 054-853-5224 / 이메일 : kbcnews@daum.net
    등록번호 : 경북 아 00213 / 등록일 : 2012년 3월 22일
    발행·편집인 : 정재호(010-8581-9999)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재호(010-8581-9999)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